로고

인천해경, 필로폰 투약 등 마약류 사범 적발

4월부터 7월까지 마약류 특별단속 결과, 양귀비 1,149주 단속

판도라뉴스 | 기사입력 2022/08/08 [11:36]

인천해경, 필로폰 투약 등 마약류 사범 적발

4월부터 7월까지 마약류 특별단속 결과, 양귀비 1,149주 단속

판도라뉴스 | 입력 : 2022/08/08 [11:36]

 

 압수한 양귀비 / 인천해경 제공

 

8일 인천해양경찰서는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약 4개월 동안 대마, 양귀비 등 마약류 범죄 특별단속 결과 총 15건을 적발하였다고 밝혔다.

 

 마약류 특별단속 적발 / 인천해경 제공

  

인천해경은 지난 5월 국내어선에 선원으로 승선하고 있는 A(60, )를 필로폰을 투약, 소지한 혐의로 구속했다. A씨는 검거 당시에도 필로폰을 소지하고 있던 것으로 밝혀졌으며, 6월에는 불법체류자 B(20, ) 2명을 향정신성 마약인 필로폰(메스암페타민) 구매 및 투약 혐의로 적발, 구속하였다.

 

같은 기간 중 영종, 강화 등 도서 지역 마을 주거지 등에서 양귀비를 몰래 재배하던 10명을 적발하고 양귀비 1,149주를 압수하였다.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에는 법을 위반하여 향정신성의약품을 사용한 자는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고, 양귀비와 대마를 자격이나 허가 없이 재배, 매수, 사용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.

 

인천해경 관계자는 선원 등 해양종사자의 마약류 범죄가 201865명에서 2021168명으로 점차 증가하고 있다앞으로도 엄중하게 단속을 이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.

 

판도라뉴스

 

이 기사 좋아요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광고
이동
메인사진
카카오톡을 이용한 군인권침해 상담 방법
  • 썸네일
  • 썸네일
  • 썸네일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